취업가이드

최규호변호사의 법조이야기(5)-로펌변호사의 개요
로펌변호사의 개요  
등록일 2012-05-30 오후 2:00:24 조회수 2532
E-mail kkdd@koreanbar.or.kr  작성자 관리자
 
 

 

 

1. 배치
송무(일반적인 소송 진행)와 자문, 두 파트가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송무가 더 재미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일의 양도 적고요. 자문은 회사의 법률 자문을 말하는데, 고문회사에서 수시로 전화해서 물어보면 바로바로(통상적으로 다음날까지) 알려줘야 합니다. 오늘 저녁 5시에 전화가 와서 질의내용을 내일 오전 10시까지 정리해달라고 하면 그렇게 해줘야 합니다. 오늘 밤을 새서라도. 다른 스케줄이 있더라도요. 그래서 자문 파트는 힘들다는 것 같습니다. 경우에 따라서는 송무와 자문을 다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올해는 자문, 내년에는 송무 이런 식도 있습니다.

 

2. 보수
김앤장의 경우는 주니어 변호사와 시니어변호사로 나뉩니다. 주니어는 세후 연 1억 정도를 받습니다.(퇴직금 포함) 그 후 매년 500-1000정도씩 올라가고 몇 년 후에 로스쿨을 보내줍니다. 다녀오면 시니어가 되는데 그 때는 자기가 일한 시간에 비례하여 받습니다. 한 달에 300시간을 일했다고 의뢰인에게 청구하고 내 시간당 fee가 30만원이라면 로펌은 의뢰인에게 그 달에 9000만원을 받는데 통상 그 1/3을 변호사에게 급여로 줍니다. 시간당 fee는 25-80만원이라 합니다. 그리고 한 달 200시간에서 300시간 정도를 청구한다고 합니다. 보통 청구한 시간보다 실제 일한 시간은 더 많을 것입니다.

 
다른 로펌은 김앤장과는 급여체계가 다릅니다.(주니어 변호사일 때는 비슷하구요.) 다른 로펌에서는 파트너가 될 수 있는데, 파트너가 되면 사건을 물어 와야 합니다. 즉 영업을 해야 합니다. 그것이 참 큰 부담이 될 것입니다. 그 전까지 사무실에서 펜대만 굴리다가 여기저기 동창들 선배들 찾아다니면서 골프도 치고 술도 마시고 접대를 해야 하니까요. 사건을 물어오지 못하는 파트너는 로펌에서 싫어합니다.

 

3. 이동
한 회사에 근무하므로 자리이동은 거의 없지요. 재판을 갈 때는 어디든 회사 소속 고급 승용차(에쿠스나 체어맨)로 이동합니다. 물론 기사가 별도로 있지요. 차에서 기록을 검토하거나 쉴 수 있습니다.
 
4. 생활
시니어나 파트너와 한 팀을 이뤄 일을 합니다. 매 건건 보고를 하고 결재를 맡습니다. 변호사 2명당 비서가 한명씩 배정됩니다.

 

5. 업무량
매우 바쁩니다. 대형 펌일수록 일이 많습니다. 일주일에 6일을 밤 12시까지 일한다고 보면 될 것 같습니다. 정말 체력 좋고 때깔 좋은 얼굴을 가진 사람도 1년 정도 그 생활하다보면 얼굴 까칠해집니다. ‘일 하다가 죽어라’라는 듯이 일을 던져줍니다. 그도 그럴 것이 변호사 한 사람에게 세후 1억 원을 주기 위해서는 회사로서는 1억 5천만원 정도가 소요됩니다. 세금과 4대보험이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면 그 변호사로부터 그 3배를 뽑아내야 합니다. 이것이 인건비 대 노동가치의 비율입니다.

 

큰 사건들을 만져볼 수 있습니다. 세상을 떠들석하게 하는 수 백억원짜리 사건은 다 대형 펌을 찾아갑니다. 그런 사건을 중소펌에 맡겼다가 패소하면 맡긴 법률담당자가 시말서를 써야하거든요. 그리고 대형펌의 파트너들은 매우 뛰어난 변호사님들이 많습니다. 따라서 많은 노하우를 배울 수 있습니다.

 

자기가 맡은 사건의 고객들에게 강한 인상을 심어줘서 나중에 개업하면서 자기의 고객으로 삼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것이 최고의 길임은 아실 것입니다. 보통 50-100건을 동시에 진행합니다.

 

6. 퇴임 후
모든 로펌 변호사들의 꿈은 한 가지, 개업입니다. 하지만 개업이 두려워서 망설이는 것입니다. 개업을 하면 훨씬 적은 시간 일하고 비슷하거나 훨씬 더 많은 돈을 벌 수 있기 때문입니다.

 

김앤장 등 대형 펌 출신 변호사는 그 경력만으로도 일반 연수원 출신 변호사에 비하여 높은 몸값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의뢰인들이 알만한 로펌 출신이라면요.

 

7. 진로조언
한 번 로펌에 들어가면 아주 오랫동안 개업을 못할 수가 있습니다. 그리고 연 1억원의 연봉도 그다지 많은 돈이 아닙니다. 돈을 벌고 싶다면 다른 길을 찾아보십시오.

 

로펌에서 이일 저일을 하면서 자기의 특화된 분야를 발견하고 경력을 쌓고 실력을 쌓은 후 독립하여 자기의 사무실을 내는 것은 좋은 선택입니다.

 

하지만 편하게 살면서 여유 있는 생활을 하고 골프도 치고 사람들과 친분을 쌓고 싶다면 개업을 하십시오. 특히 고향에서.

출처: 

 http://news.lec.co.kr/gisaView/detailView.html?menu_code=10&gisaCode=L001002004700025&tblName=tblNews&menuName=&pressNum=676&photoYN=N%EB%A1%9C%ED%8E%8C%EB%B3%80%ED%98%B8%EC%82%AC%EC%9D%98%20%EC%97%85%EB%AC%B4%20http://careerhub.co.kr/70122079983



IP Address : 112.169******


관련 덧글 0



이전글 이전글이 없습니다.
다음글 4년차 변호사의 로펌 이야기